본문 바로가기

엔터테인먼트·예술/방송

그것이 알고싶다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 실종사건 진실은?

그것이 알고싶다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 실종사건 진실은?

2002년 3월, 안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승용차 한 대가 발견되었습니다.

세워둔 지 오래 된 듯 뒷바퀴에는 바람마저 빠져있던 차 안에는 누군가의 소지품과 명절 선물세트가 있었다. 
잠시 정차해두고 자리를 비운 듯 가지런히 정리된 채 발견된 물건들의 주인은 바로, 한 달 전 흔적도 없이 실종된 자동차 영업사원 윤남희씨였다.
설 연휴를 앞두고 있던 2002년 2월 8일 금요일.
윤남희 씨는 평소 사이가 좋았던 둘째언니를 오전부터 만나 함께 시장을 보고, 
어린이집에 맡겨놓았던 어린 아들을 잠시 데리고 나와 단골 미용실에서 이발도 시켰다. 
발견 당시 명절 선물세트가 실려 있던 윤 씨의 차는 그날의 분위기를 예상케 한다. 
그렇다면 왜, 선물들은 주인을 잃은 채 안산에 처량히 버려져야만 했던 것일까?

윤남희 씨의 언니에 따르면 그날 윤 씨의 휴대폰으로 두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고 한다.

두 통 모두 발신지는 구운동의 공중전화! 전화를 받은 윤 씨는 오후 4시 50분,

고객을 만나기 위해 나선 뒤 18년 동안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2002년 2월 수원에서 한 여성이 실종되었다.

자동차 영업사원이던 윤남희 씨는 고객을 만나러 간다는 말을 남기고 홀연히 모습을 감췄다....

가족들은 윤 씨를 찾기 위해 경찰서를 매일같이 드나들었고 이에 그의 남편은 생활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윤 씨를 어떻게든 찾고 싶었던 가족들은 윤 씨의 계좌를 확인했고 실종 둘째 날 돈이 인출된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경찰을 통해 CCTV 영상을 확인했고 윤 씨의 계좌에서 돈을 찾아간 한 낯선 남자를 발견했다.

2002년 2월 8일 오후 4시 50분 선배와의 마지막 통화 후 사라진 윤 씨.

그리고 실종 당일 밤 윤 씨의 카드와 그의 남편 카드에서 230만 원이 인출되었다.

또한 실종 다음날 2월 9일 오전 11시 15분 낯선 남자가 윤 씨의 계좌에서 돈을 인출한 것이었다.

마지막으로 방송은 18년 전 윤남희 씨를 납치한 용의자의 새로운 몽타주를 공개했다.

2000년 초반 경기 남부 일대에서 영업사원을 상대로 한 다수의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큰 인물.

2002년 당시 30대 중후반에서 40대 초반, 키는 165cm 전후의 왜소한 체형으로

서수원 전화국 주변을 잘 알고 공범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도박에 빠져있을 가능성도 있을것으로 보며,

인물에 대한 제보를 부탁한다고 전했다.